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호중 “재난지원금 80% 기준, 맞벌이 등에 확대 가능”

청년, 장애인 지원 확대 가능성도 시사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오른쪽)가 지난달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추가경정예산안 당정협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5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기준인 ‘소득 하위 80%’ 관련 “맞벌이 부부 등에는 조금 늘려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긴 어려울 것으로 내다보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 국민 지원방식으로 확대되기는 어렵지 않을까”라면서도 “맞벌이 부부, 청년, 장애인 이런 분들에 대한 확대는 가능하지 않을까”라고 여지를 남겼다.

당정이 지난 29일 합의한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기준은 ‘소득 하위 80%’인데 이는 가구당 기준으로 연소득 1억원 선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윤 원내대표의 발언은 맞벌이 부부의 경우 합산 소득이 이 기준을 넘어도 지급 대상이 될 수 있도록 일부 수정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는 ‘소득 상위 20%’에 신용카드 캐시백 방식으로 지원하는 정책과 관련해선 “경제적 측면에서의 ‘노블레스 오블리주’로 경제위기에 대응하는 기여를 해 달라는 것”이라며 “그 기여분에 대한 성의의 표시”라고 했다.

다만 “국회에 와서 더 논의를 통해 수정될 부분이 있으면 수정해야 한다”며 “지금까지 정부가 고심해서 추경안을 짠 건 나름대로 평가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돼 자진 탈당 권유를 했으나 거부하고 있는 민주당 소속 의원들에 대해서는 “당의 결정이 합당했다고 수긍하지 않을까. 그분들의 결심으로 국면이 완성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특히 농지법 위반 의혹이 제기된 우상호 의원을 특정해 “내가 우 의원을 잘 안다”고 덧붙였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국민 80%에 25만원 주기로 확정…저소득층은 35만원 받는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