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백천 부인 김연주, 국민의힘 대변인단 됐다…4인 확정

'나는 국대다(국민의힘 대변인이다)' 4강에 오른 신인규(왼쪽부터), 김연주, 임승호, 양준우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을 위한 ‘나는 국대다 토론 배틀’에서 임승호(27)·양준우(26)·신인규(35)·김연주(55)씨 등 4명이 대변인단으로 최종 선발됐다.

30일 오후 대변인 선발을 위한 ‘나는 국대다’ 토론배틀 8강전에서 이들 네 사람이 결승전 진출을 확정 지었다. 이들은 다음달 5일 순위 결정전을 통해 1·2위는 대변인을, 3·4위는 상근부대변인을 맡게 된다. 최종 선발된 차기 대변인단의 임기는 6개월이다.

1위를 차지한 임승호씨는 2019년 황교안 대표 체제에서 공개 오디션을 통해 청년 부대변인으로 선발된 바 있다. 취업준비생 양준우씨는 지난 보궐선거에서 오세훈 캠프 유세차에 올라 화제가 됐었다. 신인규씨는 변호사이며, 아나운서 출신의 김연주씨는 방송인 임백천의 부인이다.

최연소 참가자로 눈길을 끌었던 2003년생 고등학생 김민규군, 당 사무처 당직자 황규환씨, 황인찬·민성훈씨는 고배를 마셨다.

참가자들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조기 입당론’ ‘박성민 대통령청년비서관 임명’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공약인 ‘공직 후보자 자격시험’ ‘한강공원 음주 금지’ ‘방탄소년단 병역 면제’ 등의 주제를 두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번 토론배틀은 이준석 대표, 배현진 최고위원, 전여옥 전 의원으로 이뤄진 심사위원 점수와 일반 국민 실시간 문자투표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평가가 이뤄졌다. 문자 투표 참여 건수는 약 5만3000건을 기록할 만큼 높은 관심이 쏠렸다.

심사위원장으로 참여한 이준석 대표는 “편의상 여덟 분 중 네 분을 추리지만 제가 가진 인사권이 더 있다”며 “만약 안타깝게 여러분의 선택을 받지 못하는 분이 있다면 국민의힘은 그분들의 역할도 빼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