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윤석열, 초6이 아빠 옷 입은 어색한 느낌”

“분노는 드러나지만 내공은 보이지 않는 것 같다” 혹평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 선언을 두고 “마치 초등학교 6학년이 덩치가 커졌다고 아빠 옷 입으면 뭔가 부족하고 어색한 느낌이지 않느냐. 전체적인 느낌은 그랬다”고 혹평했다.

문재인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 의원은 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그동안 검찰이 정치적 중립을 위해서 수많은 희생과 노력을 기울여왔는데 한순간에 무너지는 느낌이었다. 전체적인 총평은 몸에 안 맞는 옷을 입고 있다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에 대해서는 “지금부터가 시작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제까지는 윤 전 총장이 뭘 잘해서 지지율이 올랐던 건 솔직히 아니지 않느냐”라며 “(그동안은) 외부 환경과 요인에 의해서 만들어졌다면 이제부터는 온전히 본인 스스로가 만들어가야 한다. 그런 부분이 평가받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윤 전 총장이 대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문재인정부의 대일 외교를 혹평한 데 대해서는 “꼭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그렇게 답변을 해야 했나하는 아쉬움이 있다”며 “일본의 극우주의자들이 하는 말과 대단히 유사했다. 기존에 일종에 태극기 부대 사고방식과 대단히 흡사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자기를 좀 돌아봤으면 좋겠다”며 “이번 기자회견문을 주변 참모들이 도와줬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분노는 드러나지만 내공은 보이지 않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전체 국민을 대상으로 이야기해야지 일부 강경 보수세력만의 대통령이 되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전체 국민을 대표하겠다는 생각보다는 누굴 반대한다는 생각으로 (기자회견문이) 작성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