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 논란에 김근식 “친구엄마와 결혼 마크롱은 죽어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뉴시스

김근식 국민의힘 전 비전전략실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과거 사생활 의혹과 관련해 “후보 부인의 사생활에 대한 억측과 괴소문에 정치권이 부화뇌동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김 전 실장은 1일 페이스북를 통해 “검증은 후보자 도덕성과 자질과 능력에 집중돼야 하고, 가족의 도덕성을 검증하더라도 개인의 사생활은 존중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교수는 “진보를 자처하는 여성운동가가 김건희씨 쥴리 의혹을 기정 사실화해서 윤 총장을 비난하고, 여당 대선 후보 추미애 장관은 쥴리 이야기 들어봤다며 야권 후보 부인의 의혹을 은근히 부추긴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사자 김건희씨가 선제적으로 쥴리 소문이 거짓이라고 자신 있게 밝히는데도, 야당 경쟁자 홍준표 의원은 김씨가 실수한 거라고 몰아붙이면서 마치 무언가 의혹이 있는 것처럼 분위기 조성하고. 이러시면 안 된다”고 날을 세웠다.

앞서 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쥴리라는 인물을 들어봤느냐’라는 물음에 “들어봤다. 대선후보는 본인만이 아니라 가족, 주변 친인척, 친구관계 등이 깨끗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 나와 김씨가 인터넷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과거와 관련한 소문을 정면으로 반박한 데 대해 “치명적 실수였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 전 실장은 “이 정도 막장 정치공세라면 친구 엄마이자 선생님과 결혼한 마크롱(프랑스 대통령)은 돌 맞아 죽어야겠네요”라고 적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추미애 “쥴리? 묻기에 답한 것뿐…尹 뭐라든 신경안써”
조수진 “김어준 방송에 곧 ‘쥴리 친구’ 나올듯” 비아냥
홍준표 “김건희 ‘쥴리’ 물꼬…치명적 실수, 극복 어려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