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페북 소개란서 ‘애처가’ 지워졌다 복구… “실수”

1일 오후 윤석열 전 검찰총장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공식 페이스북에서 ‘애처가’ 태그가 사라졌다가 이 사실이 언론에 보도된 뒤 1시간여 만에 다시 복구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지난 29일 첫 개설한 윤 전 총장의 페이스북에는 ‘애처가’ ‘국민 마당쇠’ ‘아메리칸 파이를’ ‘토리아빠 나비집사’ ‘엉덩이탐정 닮았다고 함’이라는 태그가 달려있었다. 친숙한 만화 캐릭터, 반려 동물, 자상한 남편 등 긍정적인 이미지를 심어주는 키워드들이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이틀 뒤인 1일 ‘애처가’ ‘아메리칸 파이를’이라는 2개 태그가 사라졌다. 유력 대권 후보인 윤 전 총장의 새 SNS 페이지이다 보니 더욱 시선이 쏠렸고, 일각에서는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둘러싼 논란을 의식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애처가’ 태그는 같은 날 오후 4시쯤 다시 나타났다. ‘애처가’ 태그가 사라졌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지 약 1시간 만이다. 윤 전 총장 측은 이에 대해 “실무진의 단순 실수”라고 해명했다.

공보팀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의 SNS는 통합 운영을 위해 관련 업무를 별도 실무인력으로 이관됐다”며 “이 과정에서 실무인력이 콘텐츠 내용을 조율하던 중, 운영 착오로 몇 개 항목이 일시적으로 삭제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는 지난달 30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제가 쥴리니 어디 호텔에 호스티스니 별 얘기 다 나오는데 기가 막힌 얘기”라며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고 일축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윤석열, 장모 실형에 “법 적용에 누구나 예외 없다”
‘일정 없다’던 尹, 장모 판결 전후 YS·박정희 기념관 찾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