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건희 ‘쥴리’ 물꼬 터…치명적 실수, 극복 어려워”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왼쪽 사진)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부. 뉴시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자신의 과거와 관련된 소문들에 정면 반박한 것을 두고 “치명적 실수였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씨) 본인의 입으로 본인과 관련된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한 정무적 판단에 대해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김씨는 전날 보도된 인터넷 매체와 인터뷰에서 “제가 쥴리니, 어디 호텔에 호스티스니, 별 얘기 다 나오는데 기가 막힌 얘기”라며 일각에서 제기된 ‘강남 룸살롱 출신설’ ‘유부남 검사와 동거설’ 등을 일축했다.

홍 의원은 “그거, 하는 거 아니다. 상대방이 누구라도 그런 이야기는 정치판에서 하기가 어렵다”며 “그런데 본인 입으로 물꼬를 터 버렸으니까, 이제 그 진위에 대해 국민들이 집요하게 검증하려고 들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대응할 만한 성질의 것이 아닌데, 너무 일찍 그걸 객관화시키고 일반화시켜서 과연 윤 전 총장한테 무슨 득이 되겠느냐”며 “좀 잘못 판단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SNS나 옐로페이퍼나 이런 데서나 거론될 문제가 정식으로 지면에 활자화되고 거론돼 버렸으니 상당히 극복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들어와 경선해야 한다면서 “국민의힘에 입당 안 한다고 단정적으로 하면 지지율이 폭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이 대선을 완주하지 못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한국 정치의 다이내믹한 것을 본 게 한두 번이 아니다”며 “(여론조사상 지지율을) 전제로 다 결정해 버리면 무슨 경선이 필요하고 본선 투표가 필요한가. 여론조사로 다 끝내버리고 말지”라고 답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추미애 “쥴리? 묻기에 답한 것뿐…尹 뭐라든 신경안써”
조수진 “김어준 방송에 곧 ‘쥴리 친구’ 나올듯” 비아냥
쥴리 논란에 김근식 “친구엄마와 결혼 마크롱은 죽어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