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김어준 방송에 곧 ‘쥴리 친구’ 나올듯” 비아냥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왼쪽 사진)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부. 뉴시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김어준의 뉴스공작’이라고 비꼬며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생떼탕’처럼 쥴리의 친구가 아마도 곧 출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 “김어준, 김건희 ‘쥴리’ 해명에 ‘정무적으로 납득 힘들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며 이같이 적었다.

앞서 방송인 김어준씨는 자신이 진행하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윤 전 총장의 아내 김건희씨가 유흥업소 접객원 ‘쥴리’였다는 의혹을 직접 해명한 것에 대해 “정무적으로 납득하기 힘든 지점이 있다.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의미인 걸로 이해가 되는데 이게 정치적으로 과연 정무적으로 맞는 판단이냐”고 말했다.

조 의원이 언급한 ‘생떼탕’은 지난 4·7 재보궐선거 과정에서 내곡동 땅 특혜 의혹을 받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2005년 내곡동 처가 땅 측량 이후 인근 식당에서 생태탕을 먹었다는 의심을 받았을 때 생태탕 식당을 운영했다는 남성이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것을 두고 한 발언으로 보인다.

당시 서울시장 보궐선거 선대위 대변인이었던 조 의원은 “김어준의 정치공작소가 생떼탕을 끓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한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는 전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제가 쥴리니 어디 호텔에 호스티스니 별 얘기 다 나오는데 기가 막힌 얘기”라며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고 일축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추미애 “쥴리? 묻기에 답한 것뿐…尹 뭐라든 신경안써”
쥴리 논란에 김근식 “친구엄마와 결혼 마크롱은 죽어야?”
홍준표 “김건희 ‘쥴리’ 물꼬…치명적 실수, 극복 어려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