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쥴리? 묻기에 답한 것뿐…尹 뭐라든 신경안써”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왼쪽 사진)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부.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와 관련해 세간에 떠도는 ‘쥴리’라는 이름을 언급한 것에 대해 “여성이라는 이유로 공격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추 전 장관은 1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민주당 경선 예비후보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민면접 프레스데이’ 행사 후 “야당이 대선후보 탄압이다, 불법사찰이라는 프레임으로 대꾸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저로서는 인터뷰 중에 쥴리를 아느냐고 (질문받았고), 그래서 들은 바가 있다고 답변한 것뿐”이라며 “역대 어느 후보에게 들이댔던 것처럼 공정한 잣대의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쥴리라는 인물을 들어봤느냐’라는 질문에 “들어봤다. 대선후보는 본인만이 아니라 가족, 주변 친인척, 친구관계 등이 다 깨끗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에 정의당 당내 조직인 청년정의당 강민진 대표는 “경악스럽다. 이렇게까지 정치를 저질로 만들어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작년에 무리한 일을 거듭하다가 중간에 장관을 그만두지 않았나’라는 윤 전 총장의 지적에 “그분 자체가 정직하지 않고 모순”이라며 “반헌법·반법치의 도전장으로 민주주의를 위기에 빠뜨리고 협박하는 것이다. 그분이 저의 꾸짖음에 대해 뭐라 말하든 개의치 않는다”고 반박했다.

추 전 장관은 당내 경선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선 “진보진영의 선두이고, 국민의 기대를 안고 있다. 후발주자인 저도 좋은 정책과 비전으로 열심히 따라잡겠다”고 언급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조수진 “김어준 방송에 곧 ‘쥴리 친구’ 나올듯” 비아냥
쥴리 논란에 김근식 “친구엄마와 결혼 마크롱은 죽어야?”
홍준표 “김건희 ‘쥴리’ 물꼬…치명적 실수, 극복 어려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