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세균, 김경율 섭외 논란에 “경선기획단 사퇴해야”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공명선거 실천 서약식 및 프레스데이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일 ‘조국 흑서’ 저자 김경율 회계사가 예비경선 면접관으로 선정됐다가 당내 반발로 취소된 것과 관련해 지도부 사과와 경선기획단 사퇴를 요구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그냥 넘어갈 수 없다. 80만 권리당원에 대한 심각한 모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분(김 회계사)이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으로 완전히 우리 정부에 반정부적인 입장을 취해온 사람인데, 이런 분에 경선 면접을 맡긴다면 불쾌한 수준이 아니고 치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비판적인 인사야 당연히 필요하지만, 아주 악의적이고 명예훼손까지 하는 분을 어떻게 모시느냐. 그건 말이 안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전 총리는 당의 예비 경선 운영 방식을 비판했다. 그는 “당의 경선 운영이 좀 졸속하고 편파적”이라며 “후보들 의견은 전혀 청취하지 않는 등 일방적이고 졸속 경선 운영은 결국 흥행이 될 수 없게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도부가 이번 사태를 진정성 있게 수습해야 앞으로 정상적인 경선이 가능할 것”이라며 “지도부가 사과해야 하고 경선기획단은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경선기획단이 해 온 걸 보면 제대로 하지 못했고 앞으로도 제대로 할 가능성이 없다”며 “그 정도 진정성은 보여야 후보나 당원 신뢰를 회복하고 경선이 제대로 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지도부 사과와 경선기획단 사퇴 요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도 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도 “조국 전 장관에 대한 허위 사실 비난이 법적으로 드러난 인사를 기용하려 한 목적이 무엇이냐”며 “쓴소리를 듣겠다는 열린 자세가 아니라 당원의 자존심과 정체성에 흠집을 내고 스스로를 자해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대로 가면 현 정부와 차별화 전략으로 가려는 듯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김아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