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의당 “과거 수사에서 장모 특혜 없었는지…尹이 답할 차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씨가 2일 경기도 의정부시 가능동 의정부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가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것과 관련해 정의당이 “(과거 검찰 수사에서) 특혜나 부정이 없었는지 명확히 규명돼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2일 브리핑에서 “해당 사건은 이미 2017년에 동업자 3명이 모두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그런데 당시 윤 전 총장의 장모 최씨만 ‘책임면제각서’를 썼다는 이유로 면죄부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앞서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정성균)는 요양병원을 개설하고 요양급여를 편취한 혐의로 기소된 윤 전 총장의 장모 최씨(74)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의 정치참여 선언문에 공정이 9회, 법치가 8회, 이권 카르텔이라는 말이 3회 등장한다”며 “시민들은 이제 윤 전 총장이 이 말에 걸맞은 후보인지 자격을 묻고 있다. 이제 정치인 윤석열이 국민에게 상세히 답할 차례”라고 강조했다.

정인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