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스 의식? 틱톡, 영상 길이 최대 3분으로 늘린다

기존 60초서 최대 3분까지



1분 이하의 짧은 영상을 올려 큰 인기를 끈 SNS ‘틱톡’(Tiktok)이 영상 분량을 최대 3분까지 늘린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틱톡은 15초 이하의 영상 위주로 운영되다, 그 분량을 60초까지 늘이기도 했다. 현재 틱톡에서는 짧은 동영상을 붙여 길게 볼 수 있는 등 긴 영상에 대한 수요를 반영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 위주 SNS인 인스타그램도 짧은 영상에 대한 인기에 맞춰 지난달 말부터 ‘릴스’를 선보였는데, 일각에서는 틱톡의 이런 변화가 릴스를 의식한 것이라고 진단이 나오고 있다.

틱톡은 새 기능을 일부 이용자를 상대로 테스트 운영 한 뒤 이후 배포할 예정이다.

윤정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