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고리’ 김태우 “‘캐니언’과 미드 대결 해보고 싶었는데…”

‘고리’ 김태우. 라이엇게임즈 제공

농심 레드포스에서 든든히 허리 라인을 책임지고 있는 ‘고리’ 김태우가 스스로의 경기력을 자책했다. 그러면서도 PoG 선두를 유지할 수 있도록 폼을 올리겠다고 다짐했다.

김태우가 미드라이너로 활약한 농심은 2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담원 기아(DK)를 세트스코어 2대 1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5승 2패 세트득실 +3이 된 농심은 단독 2위로 치고 올라갔다. 이날 김태우는 라이즈, 르블랑을 골라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김태우는 “오늘은 제가 잘했다기보다 다른 팀원들 기량이 좋았다”고 인정하면서 “제 스스로 너무 아쉬웠다. 보완할 점을 많이 찾아서 그래도 뜻깊었다”고 말했다.

다음은 김태우와 인터뷰 일문일답이다.

-농심의 천적이었던 DK를 상대로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만족하는지.
“DK를 상대로 연패를 끊어서 기분이 좋다. 제가 잘해서 끊었다기보다 다른 팀원들 기량이 좋았다. 제 스스로는 너무 아쉬웠다. 보완할 점을 많이 찾아서 그래도 뜻깊은 경기였다.”

-‘쇼메이커’와 대결했다. 경기 전 예상했나.
“‘캐니언’ 김건부 선수와 미드 대결을 해보고 싶었는데, ‘쇼메이커’ 허수 선수가 나와서 아쉬웠다. ‘쇼메이커’는 작년 롤드컵 우승을 이끈 세계 최고의 선수다. 실제로 오늘도 정말 잘했다. 하지만 저희가 이겼다.”

-첫 세트에서 패했다. 초반 라인전에서 고전한 것이 마지막까지 갔는데.
“라인전에서 제가 잔실수를 많이 하면서 나오지 말아야 할 구도가 나왔다. 첫 세트는 저 때문에 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죄책감이 크다.”

-이후 2, 3세트에서 초반 우위를 딴 뒤 가볍게 승리를 가져갔다.
“첫 세트는 모든 라인이 다 밀려서 정글러가 게임을 하기 힘들었다. 밀진 못해도 밀리진 말자는 생각으로 다음 세트를 했다. 3세트 같은 경우 상대 미드-정글이 강력했는데, 최대한 교전을 피하면서 CS를 놓치지 않으면 모든 라인이 다 좋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상성상 안 좋았던 탑라인에서 오히려 이겨주면서 정말 잘해줬다. 탑에서 구도를 역으로 바꿨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긴 것 같다.”

-최근 PoG 단독 선수 등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PoG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었어서 오늘도 받고 싶었지만, 폼이 너무 안좋아서 안 받는 게 당연했던 것 같다. 다음에는 꼭 받아서 PoG 선두를 유지하고 싶다. 물론 팀이 이기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노력해야 한다.”

-다음 상대는 한화생명이다. ‘쵸비’ 정지훈과 맞대결을 하는데.
“이번주 두 경기에서 상대하는 미드라이너가 모두 작년 최고의 미드라이너다. 힘든 주가 될 수도 있지만, 오늘처럼만 우리가 할 걸 하면서 잘 준비하면 쉽게 이길 수 있을 것 같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얘기를 자유롭게 해 달라.
“지난 브리온전 패배를 하면서 제 폼이 좋지 않다는 생각을 했다. 오늘 경기에서도 제 부족한 점을 깨달았다. 한화생명전에서 부족함이 안 보이도록 준비해서 돌아오겠다. 항상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