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0만 불러모은 ‘배그 모바일 인도’ 2일 출시

크래프톤 자체 서비스 단행


크래프톤이 자체 서비스하는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가 2일 출시했다. 사전예약만 4000만명을 불러모은 저력을 보일지 이목을 끈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는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IP(지식재산권) 기반의 모바일 게임이다. 출시 전 진행한 사전예약은 2주 만에 예약자 2000만명이 예약할 정도로 현지의 높은 관심을 샀다. 출시 전날까진 총 4000만 명 이상을 불러모았다.

게임사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시작된 ‘앞서 해보기(Early Access)’에는 2000만 명이 접속했다. 이를 통해 접수된 피드백을 통해 게임의 완성도를 높였다고 크래프톤은 설명했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는 개인 정보 보호와 정보 보안 규정을 업계 최고 수준으로 높여 인도 서비스의 안정성을 더한 것으로 전해진다. 개인 정보 보호법과 소프트웨어 관련 법규를 준수하기 위한 방침도 강화했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는 “인도 이용자들에게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를 선보일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 다양한 인게임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인도 이용자들에게 유일무이한 배틀로얄 경험을 선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의 출시에 맞춰 각종 게임 대회와 리그를 구성해 인도의 e스포츠 생태계를 육성한다. 이 일환으로 크래프톤은 지난달 인도의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인 ‘로코(Loco)’에 900만 달러(약 101억원)의 시드 라운드 투자에 참여했다. 더 거슬러 올라가면 지난 3월 인도의 대표 e스포츠 업체 ‘노드윈 게이밍(NODWIN Gaming)’에 16억 4000만 루피(약 255억 원)의 투자를 단행한 바 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