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블랭크’ 강선구 “3세트 집중력 약해 집중 피드백 했다”

‘블랭크’ 강선구. 라이엇게임즈 제공

‘블랭크’ 강선구가 최근 3세트만 가면 패했던 문제에 대해 “집중 피드백했다”고 밝혔다.

정글러 강선구가 활약한 KT는 2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브레딧 브리온을 2대 0으로 완파했다. 이날 승리로 3승 5패 세트득실 +1이 된 KT는 상대 브리온을 끌어 내리고 7위로 올라섰다.

경기 후 매체 인터뷰에서 강선구는 “T1전에서 아쉽게 졌다. 쳐질 수 있었는데 분위기를 좋게 해서 2대 0으로 깔끔하게 이겼다. 기분이 좋다”고 총평했다.

그는 “저희 팀이 3세트 집중력이 조금 약한 것 같다. 그 부분을 집중적으로 피드백을 했다. 나아진 부분을 찾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T1과의 3세트에 대해 “아무래도 정말 아쉽다. 저희 실수로 졌다. 그래서 보완할 점을 찾고 발전하는 계기가 됐던 것 같다”고 전했다. 구체적으로는 “내셔 남작 쪽에서의 피드백을 집중적으로 했다. 그런 곳에서 싸움을 할 때 상황 파악을 정확히 해서 더 잘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고 첨언했다.

그는 “오늘 2세트에선 많이 유리하다고 생각했다. 안정적이라고 생각해서 (내셔 남작을) 쳤다”고 말했다.

리산드라 선택에 대해선 “워낙 ‘도브’ 선수가 챔피언 폭이 넓고 잘하는 선수다. 의견이 조율되어서 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강선구는 다음 상대인 한화생명에 대해선 “DRX와 하는 걸 보니 매우 잘하더라. 그 팀을 잡아야 우리가 반등하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기 위해 노력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인 목표는 플레이오프 진출해서 롤드컵 가는 거다. 그에 맞게 꼭 롤드컵 가게끔 열심히 노력해서 팬들께 보답하고 싶다”면서 인터뷰를 마쳤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