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도란’ 최현준 “리 신 킥이요? 뇌가 시켜서…”

‘도란’ 최현준. 라이엇게임즈 제공

‘도란’ 최현준이 젠지전에서 리 신으로 보여준 슈퍼플레이에 대해 “뇌가 시켜서 손이 자동으로 움직였다”고 말했다.

최현준이 탑라이너로 활약한 KT는 2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브레딧 브리온을 2대 0으로 완파했다. 이날 승리로 3승 5패 세트득실 +1이 된 KT는 상대 브리온을 끌어 내리고 7위로 올라섰다. 이날 최현준은 비에고, 아칼리를 골라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인터뷰에 응한 최현준은 “이제는 많이 이겨서 인터뷰로 자주 찾아뵙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최현준과의 일문일답이다.

-비에고, 아칼리를 골라 깔끔한 2대 0 완승을 견인했다. 본인 플레이 만족하는지.
“개인적으로는 잘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1세트는 운도 많이 따라줬다. 판단의 실수로 잘릴 뻔했다. 아쉬운 부분이 있다.”

-아칼리가 요즘 안 좋던데, 오늘 좋은 모습 보여준 비결은.
“아칼리와 그웬 구도가 킬을 먹은 쪽이 많이 유리하다. 우리 정글러가 이른 타이밍에 잡아주면서 거의 라인전이 끝났다. 당연하게 이겨진 것 같다. 전체적으로 게임이 유리한 상황이라 더 잘 풀린 것 같다.”

-‘경기력도르’라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3세트만 가면 모두 패한 아쉬운 기록도 있는데, 왜 그런 아쉬운 결과가 나왔을까.
“최근에 계속 지면서 ‘급하다’는 얘기가 많이 나왔다. 천천히 해볼만 하지 않겠나 라는 얘기가 나왔다. 그래서 오늘 천천히 했다.”

-젠지전에서 리 신으로 보여준 슈퍼 플레이에 대해 선수들도 극찬하더라. 연습을 많이 해도 실제 하기 어려운 플레이라고 하던데.
“제 기억에 연습 때나 솔로 랭크 때 그 콤보를 한 기억이 없다. 그때 뇌가 시켜서 손이 자동으로 움직였다. ‘와드-방호(W)-용의 분노(R)-점멸’은 상대가 반응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그때는 조금 변형으로 했다. 음파 빠지니깐 상대가 나오는 걸 노렸다.”

-현 시점에서 이번 시즌 목표는 무엇인가.
“1라운드가 거의 끝나간다. 한화생명 빼고 다 경기 해봤는데, 저희가 못 이길 팀은 없었던 것 같다. 2라운드에서 졌던 상대에게 꼭 이기고 싶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얘기를 자유롭게 해 달라.
“응원해 주시는 팬들께 항상 감사하다. 이제는 많이 이겨서 인터뷰로 자주 찾아뵙겠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