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OK금융그룹 외인 레오 입국 “더 강하고 노련해졌다”

삼성화재 소속으로 3시즌 간 역대급 활약 펼쳐
다양한 리그 경험한 뒤 한국 복귀
석 감독 “빠른 적응 도울 것”

OK금융그룹 제공

2021-2022시즌 남자프로배구 OK금융그룹에서 뛸 외국인 선수 레오나르도 레이바(등록명 레오)가 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쿠바 출신 레프트인 레오는 3일 구단을 통해 “6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와 OK금융그룹에서 뛰게 돼 매우 설레고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레오는 2012-2013시즌부터 2014-2015시즌까지 삼성화재 소속으로 3시즌 연속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2시즌 연속 챔피언결정전 MVP를 수상했다. ‘V-리그 역대 최고 외국인 선수’로도 평가 받는다.

이후 한국을 떠난 레오는 터키, 레바논, 중국, 아랍에미리트연합 등 다양한 국가의 배구를 경험한 뒤 한국 복귀를 선택했다. 레오는 “한국을 떠난 이후 다양한 리그를 경험하면서 더 강해지고 노련해졌다”며 “다가오는 V-리그에서 실력으로 증명해 보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OK금융그룹은 지난 5월 2021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에서 ‘11%의 확률’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어 레오를 지명했다.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은 현역 마지막 시즌인 2012-2013시즌 레오와 동료로서 호흡을 맞췄고, 이제는 감독과 선수로 재회하게 됐다.

석 감독은 “레오는 한국 배구를 잘 이해하고 있는 선수”라며 “자가격리 기간 체계적으로 훈련할 수 있도록 원격 지원하여 팀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레오는 경기도 모처에서 14일간 자가격리 후 선수단에 합류해 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