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교체 의견 모았다” 윤석열·원희룡 비공개 회동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비공개 회동을 가진 사실이 확인됐다. 윤 전 총장이 야권 대선주자를 직접 접촉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3일 윤 전 총장 측에 따르면 전날 저녁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윤 전 총장과 원 지사가 비공개로 만찬을 겸한 회동을 가졌다. 이날 회동은 윤 전 총장이 먼저 제안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만찬 회동에는 윤 전 총장 측에선 캠프에 공식 합류한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이, 원 지사 측에선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이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캠프는 “윤석열 전 총장은 어제 저녁 원희룡 제주지사와 만나 정국 상황 등 광범위한 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정권 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열망을 받들어 내년 대선에서 야권이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둘 다 검사 출신으로 윤 전 총장은 원 지사의 서울대 법대 3년 선배이며 사법연수원 한 기수 선배다. 원 지사는 조만간 지사직을 사퇴하고 대선 출마를 선언할 계획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