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김정은 선물’ 풍산개 새끼 7마리 공개한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3일 북한에서 온 풍산개 '곰이'와 양산 사저에서 데려온 풍산개 '마루' 사이에서 새끼 7마리를 낳았다고 SNS에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서 온 풍산개 ‘곰이’가 새끼를 낳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곰이는 지난 2018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물한 풍산개 한쌍(곰이·송강) 중 암컷이다. 곰이는 2018년 11월 새끼 6마리를 더 낳았었다.

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 대통령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에서 온 풍산개 ‘곰이’가 원래 데리고 있던 풍산개 ‘마루’와 사이에 새끼 7마리를 낳았다”며 “이제 4주 됐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북한에서 온 풍산개 '곰이'와 양산 사저에서 데려온 풍산개 '마루' 사이에서 새끼 7마리를 낳았다고 SNS에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북한에서 온 풍산개 '곰이'와 양산 사저에서 데려온 풍산개 '마루' 사이에서 새끼 7마리를 낳았다고 SNS에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모두 건강하게 자라 벌써 이유식을 먹기 시작했는데, 난산으로 태어난 한 마리가 아직 잘 먹지 않아 따로 우유를 조금씩 먹이고 있다”며 곰이의 새끼들에게 직접 이유식과 우유를 먹이는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꼬물거리는 강아지들의 모습”이라며 강아지들의 사진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7마리나 되니 이름 짓기가 쉽지 않다”고 전했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