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일본형사에 안중근 검증하라면…” 면접 쓴소리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오른쪽)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공명선거·성평등 실천 서약식 및 국민면접 프레스데이 사전행사인 '너 나와'에서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SNS에 대선 경선 후보 면접관을 향해 쓴소리를 남겼다.

추 전 장관이 3일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의사 안중근을 일본형사에게 검증과 평가를 하라고 하면 테러리스트라고 할 것”이라며 “불가피한 검찰개혁을 ‘추-윤 갈등’으로 언론과 야당이 몰아세울 때 개혁에 힘을 보태기보다 함께 언론과 방송을 통해 추-윤 갈등에 동조하고 저를 향해 독설과 비난을 쏟아낸 분이 저를 검증하고 평가한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는 예비경선 ‘국민면접’ 면접관에 법무부 장관 시절 자신에게 쓴 소리를 던졌던 김해영 전 최고위원 등이 포함된 것에 대한 불만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반역사적이고 자학적이며 불공정한 처사”라고 꾸짖었다.

이어 “당의 부름으로 복무한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검찰 개혁이 이제 겨우 옳았음이 드러나기 시작한 무렵에 이런 식으로 공개적으로 조롱의 무대를 만들려고 하는지 심한 모멸감마저 느낀다”고도 했다.

또한 “지금까지 당이 정한 절차에 협조하는 것이 당 대표를 지낸 저로서는 유불리를 떠나 도리라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공정성은 지켜야 한다. 당은 검증단 구성의 불공정을 시정하라”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저의 수사지휘로 윤석열 후보의 만행이 하나씩 드러나기 시작했다. ‘추-윤 갈등’이 아니라 본질은 개혁과 반개혁의 갈등, 진실과 허위의 싸움이었다”며 “건강한 민주당의 정체성 위에서 민주당 후보로서 어떻게 승리할 것인지 검증하는 무대가 되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