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파요. 초밥 더 주세요” 사장님 울린 배달 요청[사연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배달 시 주문자가 작성할 수 있는 요청 사항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 한 자영업자의 사연이 누리꾼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어떤 사연일까요?

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초밥집 운영 중) 배민 요청사항’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에는 “배민 요청사항에 이렇게 적혀서 주문이 들어왔다”는 설명과 함께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인 ‘배달의 민족’ 요청사항이 적힌 영수증 사진이 올라왔는데요. 영수증에 적힌 요청사항을 살펴볼까요?

“너무 배고파요. 연어 초밥 4개만 더 부탁해요. 리뷰 예쁘게 잘 올리겠습니다. 약속해요. 별 다섯 리뷰 ㅎㅎ”

“묶음 배송 금지. 꼭 바로 오세요. 배달 시간 계산합니다. 묶어서 오면 반품해요”

고객이 가게에 서비스로 요청한 연어 초밥 4개는 7000원 금액이었습니다. 이어 배달 요청사항에는 묶어서 여러 집에 배달 갔다가 오지 말고 바로 오라는 요청이 있었습니다. 배달 대행 업체를 이용하고 있던 글 작성자는 결국 배달 기사 배차를 조정할 수 없어 바로 주문을 취소했다고 합니다.

게시글에 따르면 해당 고객은 주문이 취소되자마자 가게로 전화를 걸어서 “왜 취소했냐”고 발끈했다고 합니다. 작성자가 재료 소진을 이유로 들자 고객은 “아니지 않냐. 요청사항 들어주기 싫어서 그런 거 아니냐. 그렇게 사장 마음대로 취소하냐. 요즘 장사하기 쉽냐”며 비웃었다고 전했습니다.

작성자는 “불경기에 마음이 씁쓸하다”며 “4만원 벌자고 이런 요청 사항까지 모두 수긍해야 하는지 고민이다. 멘탈이 바스러지는 기분”이라면서 글을 마무리했습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왜 가게는 손님에 대한 리뷰나 별점을 매기지 못하나?” “저런 건 협박 아니냐” “거지도 아니고 저런 요청 사항을 적는다는 것 자체가 충격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가게 입장에선 무리한 요청을 남긴 손님, 당황스러운 요청 사항에 결국 주문을 취소한 점주. 이번 사연을 보고 여러분은 어떤 생각을 하셨나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황금주 인턴기자

[사연뉴스]
“놀이터에서 놀아도 되나요?” 동심 찢어버린 사연은?[사연뉴스]
“아내와 새아버지가 ‘사랑해’ 카톡…불륜 아닌가요?” [사연뉴스]
“땀범벅 보건소…아내 응원해주세요” 쏟아진 1100댓글
솔직한 리뷰 남겼더니 “ㅈㅅ ㅋㅋ”…이게 사과?[사연뉴스]
생수만 24병 배달해주니…‘싱거워요’ 벌점테러한 손님
“비오는날 아파트 주차장 차박, 민폐인가요”[사연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