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싹 쓸려나가는 마을’ 너무 무서운 日폭우 근황(영상)

일본 아타미 시에서 3일 일어난 산사태가 마을 주택을 덮치는 장면. 트위터 화면 캡처


3일 한국 뿐만 아니라 일본에서도 기록적인 호우가 내렸다. 특히 일본 시즈오카현 아타미시의 이즈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한 모습이 인터넷에 올라와 네티즌 걱정을 샀다.

이날 일본 아타미 시에서 산사태로 20명 이상이 휩쓸리는 큰 피해가 발생했다.

시즈오카현 동쪽 끝의 도시인 아타미 시에서는 이즈산 지역의 폭우로 오전 10시 30분쯤 대규모 산사태가 일어났다. 산사태로 건물 10채 이상이 무너졌으며 현재까지 실종된 주민만 2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피해 규모는 확인 중이다. 전봇대 등도 파손돼 시내 약 2830가구가 정전 상태이며, 주민 36만 6000여 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수색 작업을 진행 중이다.

아타미 시에는 지난 1일부터 계속해 비가 내렸다. 최근 48시간 동안 평년 7월 한 달 강우량보다 많은 비가 내렸다.

SNS와 일본 매체는 산사태가 마을을 휩쓴 장면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산에 걸쳐 있는 마을을 덮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흙더미가 차량을 집어삼키고, 넘어진 전봇대에 불꽃이 튀기도 했다.

(영상은 일부 포털사이트에서 재생되지 않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