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LCK] ‘누우면 혼난다!’ 아프리카, T1 꺾고 5승 달성


아프리카 프릭스가 T1을 꺾고 5승 고지를 밟았다.

아프리카는 3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T1에 세트스코어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아프리카는 이날 승리로 연패에서 탈출했다. 5승3패(세트득실 +2)를 기록해 단독 3위가 됐다. T1은 4승4패(세트득실 +1)를 기록해 6위로 내려갔다.

스타트는 T1이 더 좋았다. T1은 느린 호흡의 게임을 펼쳐 첫 세트를 이겼다. 이들은 ‘드레드’ 이진혁(헤카림)의 카운터 정글링을 성공적으로 막아내고, 탑 로밍을 성공시켜 초반 우위를 점했다. 이어 27분경 기습적으로 내셔 남작을 사냥해 승기를 굳혔다.

아프리카가 34분경 미드 교전에서 ‘페이커’ 이상혁(카르마)을 한 차례 끊어냈다. 하지만 이미 두 팀 간 성장 격차가 크게 벌어진 상황이었다. T1이 진열을 가다듬은 뒤 두 번째 내셔 남작을 사냥했다. 아프리카 본진에서 최후의 교전이 펼쳐졌고, T1이 5-0 완승을 거뒀다. 그대로 게임이 마무리됐다.

2세트부터 아프리카의 반격이 시작됐다. 서막은 ‘기인’ 김기인(비에고)이 열었다. 아프리카는 2세트 초반 미드에서 크게 실점해 상대방에게 주도권을 내줬다. T1이 드래곤 3개를 사냥하는 걸 지켜만 봐야 했다. 그러나 김기인이 맹활약해 팀원들의 성장 시간을 벌었다. 이윽고 27분경 이상혁(녹턴)을 잡아낸 뒤 내셔 남작까지 처치, 순식간에 추격 발판을 마련했다.

아프리카는 내셔 남작 버프를 알뜰하게 활용했다. T1 바텀 억제기를 철거했고, 여세를 몰아 두 번째 내셔 남작 버프까지 사냥했다. 천천히 상대 본진으로 진격한 이들은 40분경 미드 교전에서 5-1 승리를 거둬 게임을 끝냈다.

3세트는 아프리카가 돌격하고, T1이 잔뜩 웅크려 상대 공격을 막는 양상의 게임이었다. 아프리카가 단 한 차례 대규모 교전을 이겨 승점을 따냈다. 드래곤을 독식한 아프리카가 31분경 과감하게 내셔 남작을 사냥했다. 이들은 곧장 전투태세로 전환해 에이스를 띄웠고, T1 넥서스를 함락시켰다. T1은 유효타를 한 번도 날려보지 못하고 헤드셋을 벗어야 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