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성남FC 후원금 뜬금없는 소환은 경찰 정치개입”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할 당시 ‘성남FC 후원금 뇌물 수수 혐의’로 고발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뜬금없이 소환 조사를 통보하고 이 사실이 보도까지 돼 정치적 타격을 입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 후보는 이를 두고 경찰의 정치개입 행위라고 규정하고 엄정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전히 정치 개입하는 경찰,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그는 이어 이 지사는 자신의 이번 출석 요구와 언론의 보도에 대해 “갑자기 소환 통보 사실과 함께 광고 매출을 후원뇌물로 받았다는 혐의 내용까지 조작해 특정 방송사가 보도했다”며 “(이러한 사실이) 전 국민에 알려지게 돼 저는 부정 비리범으로 의심받아 정치적 타격을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날 언론들은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 혐의로 고발당한 이 지사에게 최근 출석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사건은 이 지사가 2015년 성남FC 구단주(성남시장)로 있을 당시 구단 광고비와 후원금 등의 명목으로 관내 대기업들로부터 160억여원을 유치한 것을 두고 2018년 6월 지방 선거 과정에서 바른미래당 측이 이 지사가 기업들에 각종 인허가 편의를 봐준 대가로 뇌물을 받은 것이라며 고발한 사안이다.

이 지사는 이에 대해 “분명히 말하지만 나는 지역경제를 위한 행정 및 기업 유치 과정에서 과도한 혜택 일부를 성남시로 환수한 것 외에 어떤 부정도 잘못도 저지른 바 없다”며 “특혜의혹을 받을까 봐 전임 시장들이 수십년간 기업 유치를 포기한 채 건축 중단된 흉물을 방치했지만 나는 혜택의 일부를 성남시로 환수하며 기업 유치를 성사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기업 유치를 위한 성남시의 노력이나 광고 수입을 늘려 성남시 예산부담을 줄이려 애쓴 구단의 노력에 칭찬은 못할망정, 수년에 걸친 반복적인 소환조사, 압수수색, 계좌추적으로 괴롭히는 것은 업무방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경찰은 3년 전에 고발됐고 어떤 잘못도 없는 나에게 최근 뜬금없이 ‘고발되면 혐의 유무 관계없이 소환조사한다’며 소환조사를 통보했다”고 한 이 후보는 “대선으로 예민한 시기에 경찰에 소환되면 정치적 공격의 빌미가 되는 것을 경찰이 모를 리 없다”고 했다.

그는 이어 “강제조사가 아닌 소환조사에 응할 의무는 없으므로 나는 소환조사를 사양하고 대신 서면조사는 응해주겠다고 알렸다”면서 “소환통보 및 피의사실은 경찰이 알려주지 않으면 알 수 없는 내용이다. 경찰이 선거에 영향을 주려고 언론에 흘려 의혹 부풀리기에 나선 것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는데 이는 선거개입 중범죄이자 직권 남용, 피의사실공표 범죄”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인권변호, 시민운동, 시장, 도지사로 활동하는 동안 수십 번 정치적 목적의 무고성 고소·고발을 당했고 내가 잘못한 일 외에는 소환에 응한 예가 없다”며 “시대가 바뀌었음에도 여전히 경찰은 수사권을 남용하고 정치에 개입하고 있다.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엄정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안에 대해 “형사 절차에 따라 진행 중이며 자세한 내용은 말할 수 없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