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에 등 돌린 이낙연·이재명에…조국 “그럴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왼쪽 사진)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후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 당시와 관련해 “(임명) 안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드렸었다”고 밝힌 데 대해 조 전 장관은 “그럴 수 있다”고 했다.

이 후보는 4일 청주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예비경선 ‘국민면접’ 행사에서 2019년 ‘조국 사태’ 당시 대통령에게 장관 임명에 대한 찬반 중 어떤 의견을 냈느냐는 면접관 김해영 전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왜냐하면 (조 전 장관이) 너무 많은 상처를 이미 받고 있었고 대통령에게도 부담이 될 것 같아서”라고 부연했다.

당시 국무총리였던 이 후보는 “장관 임명 이틀 전 토요일 점심에 이해찬 (당시) 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제가 함께 점심에 부름을 받았다”며 “모두가 의견을 말했고, 저는 그런 의견을 드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후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대통령에 조국 임명 안 하면 좋겠다는 의견 드렸었다’라고 이낙연 의원님이 말씀하셨다”며 “국정 부담 등을 고려해 그러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또한 “‘법원의 결정으로 유죄가 확정되면 조 전 가족께서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이재명 지사님이 (기자 간담회에서) 말씀했다”며 “이 역시 원론적으로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가 지난 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조국 사태’와 관련, “검찰의 선택적 검찰권 행사에 더 큰 문제가 있지만 만약 유죄가 확정된다면 조 전 장관 가족도 책임져야 한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서다.

조 전 장관은 “두 분을 포함한 대부분의 민주당 대선 후보들은 윤석열 검찰의 ‘선택적 수사·기소’에 대해서는 강한 비판을 제기한 것으로 안다”며 “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판단은 조국에 대한 태도가 아니라 미래에 대한 비전과 계획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말씀드렸듯 제힘으로 묵묵히 뗏목을 고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근래 민주당에 대해 ‘조국의 강’을 건너지 못하고 있다는 보수언론의 묘한 비판을 접했다”며 “저는 강이 아니라 강을 건너기 위한 뗏목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2019년 9월 9일 법무부 장관에 임명됐지만, 각종 신상 의혹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자 35일 만인 10월 14일 전격 사퇴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조국, 윤석열 겨냥?… “왕 배신한 맥베스 부부의 최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