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어준 방송 나갔다고 비난… 정치 참 어렵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4일 중도 확장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극복하기 위한 자신의 시도가 비난받고 있다며 “정치하기 참 어렵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확장성 부족이라고 해서 반대 진영의 시사프로그램에도 출연하고 반대 신문 인터뷰도 하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토론도 하면서 소통하면 ‘왜 그런 프로에 나가느냐, 왜 그런 사람과 토론하느냐’고 비난하고, 한편으로는 또 확장성이 없다고 비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지난 1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자신을 둘러싼 ‘쥴리’ 사생활 의혹을 정면 반박한 것을 두고 “치명적 실수였다”고 언급한 바 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4·7 재보선을 앞두고 이 프로그램의 진행자 김어준씨가 편파적인 인터뷰를 내보내고 있다고 반발한 바 있다.

홍 의원은 “정치는 통합의 과정이지 편 가르기가 아니다”며 “지난주 김어준 방송에 이어 이번 주 수요일(7일) 저녁에는 주진우 토크쇼에 나간다”고 예고했다.

주진우 기자는 김어준씨와 같은 팟캐스트 방송 ‘나는 꼼수다’ 멤버 출신으로 현재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를 진행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정청래 “尹 국민의힘 입당?…홍준표에 속절없이 당할것”
윤석열 비판한 홍준표에 김근식 “제발 내부총질 그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