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비판한 홍준표에 김근식 “제발 내부총질 그만”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을 맡은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야권 대선 주자들을 향해 비판을 이어간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제발 내부총질 그만하라”고 저격했다.

김 교수는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결국 홍 의원이 사고를 친다”며 “윤석열 부인 기자회견을 치명적 실수, 언론인터뷰에서 ‘윤석열이 과잉수사했다’고 비판해 조국에게 좋은 일 시켜주더니 윤희숙 의원의 대선 출마를 망둥이도 뛴다며 조롱하고 나섰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지난달 24일 복당 후 국민의힘 의원 단체 채팅방에 입장해 초선인 윤 의원이 대선 출마 의사를 밝혔다는 소식을 두고 ‘숭어가 뛰니 망둥이도 뛴다’는 글을 남겼다가 삭제한 뒤 단톡방을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단톡방 실수가 알려지자 ‘윤 의원이 아닌 민주당 후보에게 한 말’이라고 엉터리 변명에 채팅(통신대화)방까지 나갔다”고 한 김 교수는 “실수하면 깨끗이 인정하고 쿨하게 사과하는 게 홍준표다운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본인만 잘났다고 우쭐하는 순간, 우리 당 후보 모두가 평가절하된다”고 한 김 교수는 “‘숭어가 뛰니까 망둥이가 뛰는’게 아니라 ‘망둥이가 뛰니까 꼴뚜기도 뛰는’ 꼴이 된다”고 했다. 그는 이어 “결국 홍 의원 때문에 우리 당이 욕먹게 되고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시키는 꼴’이 된다”며 “제발 내부총질 그만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민주당 공격에 화력을 집중하라”며 “홍 의원 특유의 화법으로 이재명, 추미애를 때리라”고 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달 24일 복당 후 국민의힘 의원 단체 채팅방에 입장해 초선인 윤 의원이 대선 출마 의사를 밝혔다는 소식을 두고 ‘숭어가 뛰니 망둥이도 뛴다’는 글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홍 의원은 야권의 유력 대권 후보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해 지난 2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해방 후 가장 강력한 검찰”이라며 “요즘에 와서 윤 전 총장이 고발도 스물 몇 건 당하고 자기 처, 장모 다 걸렸다. 자업자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기가 적폐 수사하고 조국 수사할 때 강력하게 수사했던 것을 지금 본인 가족 수사에 대해서는 ‘나는 아니다’ 이런 식으로 하면 안 된다”며 “자기도 극복하고 나가야 한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정청래 “尹 국민의힘 입당?…홍준표에 속절없이 당할것”
홍준표 “김어준 방송 나갔다고 비난… 정치 참 어렵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