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국, 윤석열 겨냥?…“왕 배신한 맥베스 부부의 최후”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 사진)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중 하나인 ‘맥베스’를 언급하면서 야권 유력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에둘러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4일 페이스북에 “셰익스피어 작 맥베스를 다시 읽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스코틀랜드의 맹장 맥베스는 세 명의 마녀로부터 왕이 될 것이라는 예언을 듣고 혹한다”며 “이 말을 들은 맥베스의 부인은 왕을 죽이라고 적극적으로 권한다. 권력욕에 휩싸인 이 두 부부는 점점 광기에 휩싸인다”고 줄거리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맥베스 부부의 최후? 굳이 적지 않겠다”라며 글을 맺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이 글에서 조 전 장관은 구체적으로 인물을 적시하지 않았지만, 현 상황과 문맥상 문재인 대통령이 발탁한 윤 전 총장, 나아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해당 작품에서 맥베스 부부는 자신들에게 호의를 베푼 왕을 살해하고 왕위를 찬탈했지만 불안과 의심에 휩싸여 악행을 저지르다가 결국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자신에 등 돌린 이낙연·이재명에… 조국 “그럴 수 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