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세균·이광재, 정세균으로 단일화…“노·문 계승”

정세균 전 총리(오른쪽)와 이광재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광재 의원이 5일 정 전 총리로 후보 단일화를 이뤘다.

여권이 대선 레이스에 돌입한 이후 첫 후보 단일화로 1위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견제하기 위한 후보 연대의 신호탄이 될지 주목된다.

정 전 총리와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이 같은 내용의 후보 단일화 결과를 발표했다.

이 의원은 “정 후보로 단일화를 결심하게 됐다”며 “정 후보에게 힘을 보태 달라. 저도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은 한 번 더 국가를 경영해야 복지가, 평화가 더 강해지고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며 “대통령은 연습할 시간이 없다. 안정 속에서 개혁이 지속돼야 대한민국이 미래로, 희망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 전 총리는 “정권 재창출 필승을 위해 힘을 하나로 합치기로 결정했다”며 “오늘의 필승 연대는 노무현 정신과 문재인정부의 계승, 4기 민주 정부 수립과 대한민국 미래, 경제 창달을 위한 혁신 연대”라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후보 단일화에 참여해준 이 의원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두 주자는 지난달 28일 후보 단일화를 전격 선언하고 공동 정책 행보를 이어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정세균·이광재 단일화는 ‘반이재명 결선 연대’ 신호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