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해경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사장 이임식 성료

최초 여성 이사장 족적 남겨. 청년장애인 웹툰아카데미 지원 등 장애가 장애되지 않는 세상 노력 평가받아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일 오후 4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세미나실에서 제9대 이해경 이사장의 이임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임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신종철 원장, 이사진 11명(고경일, 김광민, 김병수, 서채환, 석정우, 원수연, 원현재, 이영욱, 최연구, 형민우, 유성준)과 직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해경 이사장은 2019년 7월 13일부터 지금까지 제9대 이사장을 맡아 낮은 자세로 만화계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소통을 주도해왔다.

특히 국제만화가대회 개최를 통해 만화작가들의 교류와 만화의 문화적, 경제적 가치를 고양하는데 힘썼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청년장애인 웹툰아카데미를 적극 지원하며 장애가 꿈을 향하는 장애물이 되지 않도록 노력했다.

이해경 이사장은 이임사를 통해 “지난 2년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이사장으로 임기를 무사히 마무리 할 수 있도록 격려와 도움을 준 만화계와 진흥원 직원에게 감사하다”며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만화·웹툰은 오히려 전 세계적으로 더욱 사랑받으며 대세가 되어가고 있는 가운데 향후 한국 만화의 발전과 관련한 진흥원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만큼 진흥원은 이러한 역할을 훌륭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 믿는다”고 전했다.

진흥원 최초의 여성 이사장으로 기록될 이해경 이사장은 1951년 부산 출생으로 1974년 새소년 잡지만화 <현아의 외출>로 데뷔해 현재까지 약 50년간 현역 만화가로 활동해 오고 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한국 만화영상콘텐츠 산업의 중심기지’를 비전으로 삼고 있다. 2009년 만화도시 부천을 기반으로 문화체육관광부와 경기도, 부천시가 함께 건립한 국내 유일의 만화진흥 전문기관이다.

부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