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이재명, 말의 파장 생각해야…진면목 드러날 것”

사진=뉴시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대권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미 점령군’ 발언 논란에 대해 “학술적으로 틀린 이야기는 아니다”면서도 “정치인은 어떤 말이 미칠 파장까지도 생각하는 것이 좋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도자는 늘 자기 말이 어떻게 받아들여질 것인가를 생각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가 본선 리스크가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이 전 대표는 “당에 많은 의원이 (안정감 부분에서) 걱정하는 것이 사실”이라고 답했다.

사회자가 ‘이 지사가 시원하고 솔직해서 지지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하자 그는 “그것의 진면목이 뭐였는지가 차츰 드러날 것”이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의 ‘영남 역차별’ 발언에 대해서도 “그 발언도 문제지만, 본인의 공개적 해명이 거짓이라는 것도 못지않은 문제”라고 비판했다.

정 전 총리와의 지난 3일 회동을 계기로 두 사람 간 단일화 가능성이 거론되는 데 대해선 “협력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는데 방법은 전혀 거론하지 않았다”며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고 머릿속으로 상상하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본인이 적통 후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엔 “국민들이 보실 몫”이라면서 “분명한 것은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와 함께 성장했고 세 분의 철학이 체화된 것은 틀림없다”고 언급했다.

자신과 이 지사의 가장 큰 차이를 묻는 말에는 “이 지사는 대표 브랜드인 기본소득에서 점점 후퇴하고 있는 것 같은데, 저는 기본 브랜드인 신복지를 계속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이낙연 “평범한 일상 제자리로 돌려놓겠다” 공식 출마 선언
당 안팎서 협공 받는 이재명의 ‘점령군’ 발언…이낙연도 “파장 생각해야”
이낙연 “중산층 70%시대 만들겠다” 대선 출마선언
‘DJ·盧·文·민주당 적통’ 자임한 이낙연, ‘공정성장’ 이재명에 맞불놨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