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이재명, 국민분열 통해 이득 보려…매우 얄팍”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미 점령군’ 발언 논란에 가세했다. 그는 이 지사를 향해 “국민 분열을 통해 정치적 이득을 보고자 하는 매우 얄팍한 술수”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지사가 대한민국 정부 수립에 대해 (미 점령군과) 친일 세력의 합작이라고 단정을 지은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면서 “친일 논란을 일으켜 대한민국 정부 수립 자체를 폄훼하는 시도”라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특히 “이 지사는 2017년 (대선에) 출마할 때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는 참배할 수 없다며 분열의 정치를 본인의 정체성으로 삼았던 적이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당선 이후 정당을 대표해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에게도 현충원에서 예를 갖췄다. 이것은 2015년 문재인 대표의 당선 이후로 내려오는 민주당의 문화인 것으로 안다”고 상기시켰다.

이 대표는 “(이 지사는)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지 않기 위해 아예 모든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하지 않는 황당한 판단을 했다”며 “민주당은 분열의 길을 미래로 삼을 것인지 갈수록 궁금해진다”고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