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與 9룡? 용은 고사하고 이무기도 못 될 것”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들을 두고 “정권의 과오에 대한 비판과 자기반성이 없다면, 9룡의 용은 고사하고 이무기도 못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5일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대통령 선거 주자들이 경선 과정에서 지난 4년간의 국정 운영에 대한 평가를 내놓지 않고 있다며 “무책임하고 비겁한 자세”라고 비판했다.

그는 “여당의 대선후보들을 보면서 느끼는 가장 본질적인 의문은 자신들이 만들겠다는 다음 정권의 모호한 정체성에 대한 것”이라며 “제대로 된 진단 없이는 정확한 처방은 있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4년간 문재인 정권하에서 국무총리, 장관, 광역단체장을 지낸 분들이 즐비한데, 어찌 된 일인지 지난 4년간 국정 운영에 대한 평가는 찾아보기 어렵다”며 “스스로 몸담고 누려온 정권에 대한 평가 없이 정권 재창출에 나서겠다는 것처럼 무책임하고 비겁한 자세는 없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여당 대선주자들이 자신의 지향점을 설명하기 위해서는 문재인 정권의 ‘내로남불’ ‘불공정’ ‘정책 무능’ ‘역사 인식 문제’ 등에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잘못된 것을 잘못됐다고 말하지 못하면서 대선에 나오겠다면 그것은 부끄러운 짓”이라면서 “문재인 정권의 과오에 대한 통렬한 비판과 자기반성이 없다면, 9룡의 용은 고사하고 이무기도 못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14년 전에는 친문의 뿌리인 친노조차 ‘폐족 선언’하며 자신들의 잘못을 반성하며 자중했다”며 “그런데 지금은 강성 친문들에게 아부해서 지지율 1%라도 올리겠다는 여당 주자들만 있다면 스스로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