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탈원전 반대’ 주한규 교수 만난다…문 정부 탈원전 비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주한규 교수를 만난다. 주 교수는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주도적으로 비판해 온 인물이다.

윤 전 총장은 5일 오후 서울대에서 주 교수와 만나 탈원전 정책의 문제점을 청취하고 원전산업을 활성화할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앞서 그는 지난달 29일 대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이 정권이 저지른 무도한 행태를 일일이 나열하기 어렵다”며 특히 “법을 무시하고 세계 일류 기술을 사장한 탈원전”이라며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한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6일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원자핵공학과 학부·대학원생들과 학생식당에서 오찬을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 측 관계자에 따르면 카이스트 방문은 한국 원전의 미래인 원자핵공학 전공 학생들로부터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겠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그는 출마 전부터 외부 자문단 등을 통해 원전 분야 전문가들과 접촉하며 교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국민의힘이 ‘탈원전 피해 및 국토 파괴 대책특위’를 발족하는 등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 기조 변경을 적극 요구하고 있는 만큼 그에 보조를 맞춘 행보라는 분석도 나온다.

정인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