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8연패 수모’ DRX, 허리-하체에 대대적 변화


이번 시즌 8경기 연속 무승을 기록 중인 DRX가 2군 선수 둘을 콜업해 분위기 쇄신에 나섰다.

5일 DRX는 LCK 챌린저스(2군 리그)에서 활동 중인 바텀 듀오(‘태윤’ 김태윤, ‘준’ 윤세준)를 2라운드 시작에 맞춰 콜업했다고 밝혔다. 기존 1군 로스터에 있던 ‘바오’ 정현우와 ‘베카’ 손민우는 2군으로 내려갔다.

앞서 미드 라이너 ‘제트’ 배호영을 영업했던 DRX는 2라운드 미드와 바텀에 적극적인 변화를 줄 것으로 보인다.

최병훈 DRX 단장은 바텀 듀오에 대해 “김태윤은 강력한 라인전 수행 능력, 주도적인 플레이로 어느 순간에도 경기의 흐름을 뒤집을 수 있는 선수이고, 서포터 윤세준은 언제나 침착하게 상황 흐름을 판단하고 적절한 해답을 제시하는 선수”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 팀에 산재한 난제들을 해결하고 다시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 롤드컵 진출을 위한 경쟁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태윤은 “갑작스레 얻게 된 기회에 기쁘면서도 얼떨떨하다. 아직 부족한 점이 많은 만큼 한 경기 한 경기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연습하겠다”고 말했다. 윤세준은 “아직 실감 나지 않는다. 부담되지 않는다면 거짓말일 것이다. 기대에 부응해 보이겠다”고 밝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