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중산층 70%시대 만들겠다” 대선 출마선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비대면으로 제20대 대통령선거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 출마영상 캡처

문재인정부 초대 총리이자 최장수 총리를 지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 전 대표는 중산층을 70%까지 늘려 불평등을 해소하겠다고 선언했다. 대권을 놓고 경쟁 중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광재 의원은 이날 정 전 총리로의 단일화에 합의했다. 밋밋하던 여당 대권 레이스에 역동성이 커지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출마선언 영상에서 “중산층이 두터워야 불평등이 완화되고 사회가 강해진다”며 “10년 전 국민의 65%였던 중산층이 지금은 57%로 줄었다. 이를 다시 70%로 늘리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금수저, 흙수저가 세습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토지공개념을 명확히 한 헌법 개정도 약속했다. 그는 “(헌법에) 토지공개념이 명확해져 불로소득을 부자들이 독점하지 못하게 막아야 한다”며 “땅에서 얻은 이익을 좀 더 나누고 사회 불평등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를 슬로건으로 내건 이 전 대표는 중산층 경제와 개헌, 신복지, 신외교, 문화강국을 5대 국가비전으로 내세웠다. 그는 “누구나 인간으로서의 최저한의 삶을 보장받는 것이 신복지의 출발”이라며 “2030년까지 모든 국민이 지금의 중산층 수준으로 살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발전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단일화 관련 기자회견 후 손을 붙잡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당에서는 이날 대권주자 간 첫 단일화가 성사됐다. 이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정 후보에게 힘을 보태달라”며 “안정 속에 개혁이 지속돼야 대한민국이 미래로, 희망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도 “안정적인 대선 승리로 정권 재창출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두 사람이 ‘안정감’을 부각한 것은 도덕성 검증과 돌발 발언 등 ‘본선 리스크’가 약점으로 거론되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총리와 이 의원의 단일화에 따라 ‘반(反)이재명 전선’이 확대될지 정치권의 관심이 쏠린다. 특히 이 전 대표와의 연대가 성사된다면 대선판에 미칠 파급력이 상당히 커질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이 지사 측은 “영향력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최승욱 오주환 기자 applesu@kmib.co.kr

이낙연 “이재명, 말의 파장 생각해야…진면목 드러날 것”
이낙연 “평범한 일상 제자리로 돌려놓겠다” 공식 출마 선언
당 안팎서 협공 받는 이재명의 ‘점령군’ 발언…이낙연도 “파장 생각해야”
‘DJ·盧·文·민주당 적통’ 자임한 이낙연, ‘공정성장’ 이재명에 맞불놨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