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뛰어내려!”…울산 화재, 소방관들의 ‘처절한 탈출’

'엠빅뉴스' 유튜브 캡처

지난달 29일 울산 원도심 상가에서 발생한 화재로 20대 ‘새내기 소방관’의 안타까운 순직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당시 화마에 갇힌 소방관 5명의 긴박한 탈출 순간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는 울산 중구 성남동 건물 화재 현장에 투입된 소방관 5명이 탈출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상가 건물 밖으로는 시뻘건 불길이 뿜어져 나오고 있다. 소방차가 도착해 서둘러 진화에 나섰지만, 화마는 건물 전체로 빠르게 퍼졌다.

'엠빅뉴스' 유튜브 캡처

소방대원들은 옥상에서 주민 2명을 구조한 후 혹여나 구조되지 못한 이들이 더 있을까 다시 불길 속으로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거센 불길 사이에 5명의 소방대원이 갇혀버렸다.

'엠빅뉴스' 유튜브 캡처

이들은 깨진 창문 밖으로 필사적으로 소리치는 모습을 보였다. 지상에서는 동료들을 구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물을 쏘아대고 있다. 하지만 소방관들의 발끝까지 불길이 다다르자 간신히 몸을 빼낸 한 소방대원이 지상의 에어매트로 몸을 던져 탈출한다.

'엠빅뉴스' 유튜브 캡처

지상에서는 “뛰어내려!”라는 다급한 외침과 애타는 시민들의 괴성이 섞여 들려온다. 나머지 소방대원들도 차례차례 몸을 내던져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그러나 이 중 막내 대원이었던 故 노명래(29) 소방교는 심한 화상을 입어 치료를 받던 중 이튿날 결국 세상을 떠났다.

2일 오전 울산시청 햇빛광장에서 열린 고(故) 노명래 소방교의 영결식에서 소방 관계자들이 떠나는 운구차를 향해 경례하고 있다. 노 소방교는 지난달 29일 울산시 중구 성남동 상가 건물 화재 현장에서 구조 활동 중 입은 중화상으로 치료를 받던 중 30일 순직했다. 연합뉴스

노 소방교는 지난해 1월 구조 특채로 임용된 새내기 소방관이었다. 혼인신고는 마쳤지만, 결혼식은 넉 달 앞둔 예비신랑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살기 위해 몸부림치는 모습이 너무 슬프다” “어떻게든 동료를 살리려고 물 뿌리며 지켜보던 동료들은 얼마나 가슴이 찢어질까” “자신을 던져 최선을 다해 국민의 생명을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애도의 물결을 이어가고 있다.

이주연 인턴기자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故노명래 소방관과 마지막 인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