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통령 편지가 저리 허술할까”…‘수산업자 의혹’ 반박

윤석열 ‘미 점령군 발언에도 文 침묵’ 비판엔
“대통령을 선거에 끌어들이는 건 예의 아냐” 반박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이 지난달 27일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수산업자를 사칭해 검찰·경찰·언론인 등에게 금품을 제공한 의혹을 받는 김모(43·사기로 구속)씨가 문재인 대통령의 편지를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청와대가 반박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5일 채널A에 출연해 김씨가 받았다고 주장하는 편지의 사진을 보고는 “대통령이 보내는 편지가 저렇게 허술할 리 없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또 “이 사람이 보이는 행태는 전형적인 사기”라며 “(야당 등이 김씨와 대통령을 연결 짓는 건) 지나친 정치공세”라고 했다.

박 수석은 김씨가 특별사면을 받은 데 대해서도 “(김씨가) 2018년에 특별사면을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그러면 그때 사면을 받은 165만여 명이 모두 청와대와 관계가 있나”라고 되물으며 “무리한 비약”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 수석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미군 점령군’ 발언과 관련, 문 대통령이 침묵하고 있다고 비판한 데 대해 “대통령을 선거에 끌어들이는 것은 대통령에 대한 예의도 아니고 국민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청와대 인사 검증 논란’에 대해서는 “지금 청와대 검증은 국가정보원이나 검찰 등의 존안자료를 활용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계속 부실 검증 논란에 휩싸이고 있는데 정권이 교체돼서 야당이 집권해도 똑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