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열되는 여당토론회…이재명 “바지 한번 더 내리란 건가” 격앙


이재명 경기지사와 반(反)이재명 전선으로 나뉜 더불어민주당 대권후보들 간의 감정싸움이 격화하고 있다. 이 지사의 아킬레스건으로 꼽히는 여배우 스캔들까지 공개적으로 거론되면서 후보 간 긴장감이 높아지는 상황이다. 이 지사는 “바지 한 번 더 내리라는 것인가. 어떻게 하라는 건가”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 8명은 5일 두 번째 TV 토론회에서 난타전을 벌였다. 오는 11일 후보 2명의 컷오프 시점이 다가올수록 후보 간 신경전이 급속도로 가열되는 양상이다.


반이재명 연대의 표적은 기존 기본소득에서 여배우 스캔들로까지 확대됐다. 토론회에서 정세균 전 총리가 이를 직접 공개적으로 비판하자 이 지사도 적잖이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정 전 총리는 이 지사를 향해 “대통령의 덕목 중 도덕성은 매우 중요하다”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친인척의 비리로 도덕성을 상실한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소위 스캔들 해명 요구에 회피하거나 거부하는 것은 대선후보로서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가 ‘형수 욕설’ 논란에 거듭 사과를 하자 정 전 총리가 “다른 문제다. 스캔들에 대해”라며 끈질기게 캐물었다. 그러자 이 지사는 굳은 표정으로 “제가 혹시 바지 한번 더 내릴까요. 어떻게 하라는 겁니까”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2018년 신체 부위에 점이 없다는 아주대병원의 신체검증 결과를 근거로 여배우와의 열애설은 허구라고 주장해왔다.

정 전 총리는 이 지사를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그는 “기본소득에 대해 말을 바꾼 게 있다면 죄송하다는 사죄의 말씀을 드리라”고 압박했다. 최문순 강원지사도 “지난 토론회에서 기본소득을 공약한 적 없다고 한 건 명백히 잘못됐다”며 가세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