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관계 좋아하는 멤버?” 권민아, AOA 실명 폭로까지

권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팬들에게 SNS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걸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SNS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권민아는 5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바람을 피웠다느니 여우짓을 했다느니 사실이다. 전 여자친구분과 지인 그리고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팬들과 앞으로 DM(다이렉트메시지) 연락을 끊겠다. 이번 사건은 확실히 제가 가해자 입장이고, 제 잘못이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바람에 대한 이야기가 퍼지는 건 제 잘못이니까 인정한다. 이 라이브 방송을 끝으로 저는 당분간 SNS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권민아는 이날 라이브 방송에서 “성관계를 좋아하는 AOA 멤버가 있다”고 폭로했다. 한 네티즌이 “성관계 좋아하는 멤버 있다고 기사까지 났고, 커뮤니티에서 그게 누구냐고 성희롱하고 조리돌림하고 있다. 멤버들은 또 한 번 상처 받았는데 본인이 저지른 일은 책임 안 지느냐”라는 댓글을 남기자 권민아는 “아, 그거 신지민요”라고 답글을 남겼다.

또 다른 네티즌이 “유서에 왜 설현 이름은 적었던 거냐”고 묻자 권민아는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다. 엄청난 배신감. 박쥐처럼 뭐 하는 것인지. 그냥 높은 위치에 있어서 내가 어떻게 되든 상관없어 보였던 것 같은데 자세한 자료 적힌 게 있는데 찾으면 올리겠다”고 했다.

이어 “참고로 설현이와 저는 처음 같은 날에 들어오면서 서로 엄청 의지하고 친한 사이였다. 그럼에도 제가 언급한 이유가 있다”고 덧붙였다.

권민아는 지난해 7월 AOA 리더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민이 부친의 병문안을 가지 못하게 하고, 임종도 지키지 못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 충격으로 우울증을 앓고 있고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권민아 폭로 이후 지민은 AOA에서 탈퇴했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달 26일 인스타그램에 비연예인 남성 A씨와 찍은 사진을 올린 뒤 공개 연애를 선언했다. 하지만 A씨에겐 3년 교제한 여자친구가 있었고, A씨 전 여자친구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A씨와의 카카오톡 메시지 등 교제 증거를 올려 ‘양다리’ 논란이 일었다. 권민아는 현재 A씨와 결별한 상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권민아, ‘바람 논란’에 “남친 前여친에 사과할 것”
권민아 “바람 맞다, 남친과 결별”…DM·카톡 공개
‘바람 의혹’ 권민아 “고개 숙여 사과…SNS 안 하겠다”
태도 바꾼 권민아 “전남친·신지민 진실 다 밝히겠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