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내일 안철수와 오찬 회동…입당·합당 논의할듯

지난달 30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김부겸 국무총리의 축사를 경청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7일 오찬 회동을 한다.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과 국민의당 합당 등 폭넓은 주제의 이야기가 오갈 것으로 관측된다.

양 측은 6일 언론에 배포한 자료를 통해 “7일 수요일 낮 12시 윤 전 총장과 안 대표의 오찬이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장소는 서울 종로에 있는 한 중식당이다.

윤 전 총장과 안 대표는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조선일보 아시안 리더스 콘퍼런스’에 참석해 같은 테이블에 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윤 전 총장이 대선 출마 선언 이후 국민의힘 외부의 야권 인사와 만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양측이 대선 국면에서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 야권 대선 후보 등 다양한 논의를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윤석열·안철수 만나서 “정권교체 필요성 공감”
정권 교체 뜻모은 尹-安 “필요하면 언제든 만나겠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