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증거 없는 김부선…이재명 스캔들 재탕 우습다”

왼쪽부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배우 김부선,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과 관련해 “다시 꺼내는 게 의미가 없고 공론장을 이런 식으로 혼탁하게 만들어도 되겠느냐”고 비판적 반응을 보였다.

진 전 교수는 6일 JTBC ‘썰전 라이브’에 출연해 ‘여배우 스캔들이 검증 대상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저 여배우가 괜히 그러겠느냐, 심증은 간다”면서도 “검증이 이미 끝난 얘기고 검증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근거가 있다면 모르겠지만 경찰·검찰 조사에서도 나온 게 없는데 이걸 재탕해서 다시 꺼내는 게 우습다”며 “사생활 문제이고 오래된 과거 일까지 들춰내야 하는가, 이것이 올바른 검증인지 회의를 느낀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스캔들의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조차 객관적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기도지사 선거 때 이 이야기가 나왔을 때도 주장하는 그분의 이야기를 들어봤는데 진술이 엇갈리고 일관되지 않았다”며 “증거도 없고, 사진도 없고, 그분에게는 뭔가 있을지 몰라도 객관적으로 검증할 수 없는 건 실체가 없는 것이다. (해당 여배우가 제시한 신체적 특징도) 허위가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공론장을 이런 식으로 혼탁하게 만들어도 되느냐, 의미가 없다고 본다”며 “한번 정리된 문제는 넘어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배우 김부선은 2018년 이 후보의 신체 특정 부위에 있는 점을 실제로 봤다고 주장했고, 이에 이 후보는 아주대병원에서 신체검증을 받은 후 의료진으로부터 “언급된 부위에 점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는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또 “민주당 대선 후보 토론회가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프로그램보다 시청률이 3분의 1밖에 안 나오는 등 관심을 못 끌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쇄신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압박 면접한다고 뽑아놓은 사람들 다 내치지 않았나. 민주당은 달라지기 힘들다는 판단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당대표가 김어준씨인 것 같다”면서 “강훈식 의원이 김씨에게 잘못했다고 빌고, 송영길 대표가 아니라 당 노선을 김씨가 정해주는 듯한 이상한 경향을 보인다”며 “그러다 보니 이재명 청문회로 흐른 것 같다”고 분석했다.

민주당 대선경선기획단의 공동단장을 맡은 강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면접관으로 ‘조국흑서’ 저자인 김경율 회계사를 섭외한 점에 관해 사과했다. 강 의원은 “상대 진영의 공세를 경험해봐야 한다는 생각이었다”며 “그 과정에 지지자들의 감정선을 좀 건드렸다”고 말했다. 이에 김씨는 “잘못하신 거죠?”라고 물었고, 강 의원은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