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바지 발언’에 난폭성 나와… 대선주자로 위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여배우 스캔들에 대해 ‘바지 한 번 더 내릴까요’라는 발언을 한 뒤 논란이 되자 ‘인터넷에 치면 다 나온다’고 말한 것을 놓고,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대선주자로서 매우 위험한 성격”이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의 바지 발언은 단지 선전성으로 욕을 먹는 게 아니다”며 “이 지사의 숨겨진 난폭성을 드러내 대선주자로 위험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같은 당 경쟁 후보의 질문에 매번 신경질적이고 고압적인 태도”라며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본소득을 질문하니 ‘당신은 못해도 나는 할 수 있다’는 식으로 오만하고, 이낙연 전 대표가 ‘역차별’ 발언 질문을 하니 ‘당신의 오해일 뿐’이라고 훈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스캔들을 질문하니 ‘바지 한 번 더 내릴까’라고 맞받아치는데, 매우 신경질적인 반응”이라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바지 발언으로 논란이 되니 이젠 인터넷에서 찾아보라니, 국민이 불안해하는 것은 그의 난폭한 성격 때문인데 아예 질문하지 말고 인터넷을 찾아보라는 식”이라며 “대응마저 고압적”이라고 짚었다.

이어 “정치인은 국민의 질문에 항상 겸손하게 대답해야 한다”며 “아직도 국민이 그의 스캔들을 의심하고, 아직도 김부선씨가 불륜을 주장하고 있으면 몇 번이라도 성실히 답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지역화폐에 반대 의견을 낸 조세재정연구원을 드잡듯 잡고, 대북 전단을 날리는 탈북자를 사전체포하고, 전 세계 어느 나라도 시행하지 않는 기본소득을 고집하는 등 이 지사의 고집 뒤에는 난폭함이 도사리고 있다”며 “글을 쓰는 저조차도 두렵다. 민주주의 대한민국의 지도자로 결코 적합하지 않다”고 일갈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이재명 ‘바지’ 발언에 김부선 “빤스도 협찬이냐”
이재명 ‘바지’ 발언에 홍준표 “나훈아식 돌파 부적절”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