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4대강 사찰’ 보고…이명박 ‘잘 관리하라’ 지시”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 사진)과 박형준 부산시장. 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과거 국가정보원의 4대강 사찰과 관련해 박형준 당시 청와대 홍보기획관(현 부산시장)으로부터 보고를 받고 ‘대상자를 잘 관리하라’고 지시했다는 국정원 문건이 국회에 보고된 것으로 6일 알려졌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정원으로부터 제출받아 열람한 ‘4대강 사찰’ 감찰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국정원은 2009년 6월 4대강 반대 인사 20명을 선정해 특별 관리하겠다고 박 당시 홍보기획관에게 보고했다.

같은 해 7월 박 당시 홍보기획관은 4대강 반대 인사 및 관리방안을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고, 이 대통령은 ‘전체 인물을 잘 관리하라’고 지시했다는 내용이 이 문건에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내용은 2017년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의 권고로 시행된 감찰 결과 보고서에 포함됐다. 국정원은 김 위원장 등의 요구로 해당 보고서를 지난달 국회에 제출해 일부 정보위원의 열람을 허용했다.

김 위원원은 “국정원 문건을 보면 대통령에게 홍보기획관이 보고한 내용과 대통령 지시 내용, 지시사항 이행계획이 모두 나와 있다”며 “박 시장의 사찰 개입 정황이 확인된 것”이라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정보위는 오는 8일 전체회의를 열어 국정원 불법사찰 진상규명 결의안 처리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회의에서는 최근 북한의 한국원자력연구원 해킹 의혹 등에 대한 현안 질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