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바지’ 발언에 김부선 “빤스도 협찬이냐”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배우 김부선이 ‘여배우 스캔들’ 의혹에 대해 “바지 한 번 더 내릴까요”라고 응수한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속옷도 협찬이냐”고 맞받아쳤다.

김부선은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얼른 경찰 조사 받자. 눈물겨운 이재명의 전쟁 같은 사랑”이라며 이 지사를 저격했다. 그는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경찰이나 검찰의 지시나 요구도 없이 셀프쇼 한 것”이라며 “천재적인 기획자 경기도지사와 가짜뉴스대책반이 고발까지 했으나 모두 각하. 누구 말이 진실일까?”라고 했다.

전날 JTBC‧MBN이 공동 주최한 민주당 대선 예비경선 TV 토론회에서 정세균 전 총리가 이 지사를 향해 “대통령이 갖출 덕목 중 도덕성이 매우 중요하다”며 “소위 ‘스캔들’ 해명 요구에 회피하거나 거부하는 것은 대선 후보로서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지사는 형수·친형과의 욕설 녹음파일에 대해 “저의 불찰이고 당연히 사과를 드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여배우 스캔들’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정 전 총리는 “스캔들에 대해선 ‘그 얘기는 그만하자’고 하셨다”며 재차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이 지사는 정색하며 “제가 바지 한 번 더 내릴까요?”라고 맞받아쳤다. 정 전 총리는 당황한 듯 “그거 하고는 다르다”며 고개를 돌렸고 이 지사는 “어떻게 하라는 거냐”고 따져 물었다.

이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은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김부선이 ‘이 지사의 특정 부위에 점을 봤다’며 불륜을 주장하면서 불거졌다. 당시 이 지사는 자진해 신체 검증을 받았고 의료진으로부터 “언급된 부위에 점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는 판정을 받았다. 이 지사는 이날 토론회가 끝난 뒤 논평을 내고 “눈살을 찌푸리게 되는 장면들이 있었다”며 “검찰 불기소로 정리가 된 사안임에도 사생활을 들추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3차 토론회에서도 바지 발언은 계속 논란이 됐다. 지난 1·2차 토론에서 이 지사를 두둔해 ‘추-명 연대’ 관측까지 낳았던 추미애 전 장관도 해당 발언을 거론하며 “민망하고, 놀랍기도 하고, 엉뚱하고 부적절했다. 사과를 하시면 어떨까”라고 말했다. 이낙연 전 총리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거친 입’을 거론, “지도자 언어의 품격, 신뢰도가 국가 위상까지 영향을 미친다 생각한다”며 이 지사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이재명 ‘바지’ 발언에 홍준표 “나훈아식 돌파 부적절”
“이재명 ‘바지 발언’에 난폭성 나와… 대선주자로 위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