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에너지 ‘에’자도 모르면서…탈원전보다 ‘탈처’해야”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사진)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시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정 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 ‘윤석열의 사후 알리바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문재인 대통령의 탈원전 에너지 정책은 대선 공약이었다. 탈원전 때문에 대선 출마를 결심했다면 2017년 대선 직후 검찰을 떠났어야 하지 않은가”라며 지적했다.

이어 “서울중앙지검장, 검찰총장 단물을 쏙 빼먹고 이제 와서 탈원전 반대를 정치적 명분으로 삼는 것은 옳지도 않거니와 전후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때 대선 후보 지지율 조사에서 본인을 빼 달라고 했는데 이는 할리우드 액션이었나. 왜 왔다 갔다 하는가”라며 “검찰총장 하다 보니 욕심이 생겼다고 솔직하게 말하는 게 최선”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에너지 정책의 ‘에’자도 모르는 사람이 탈원전 본래 취지를 알고 말하는 건가. 비겁하게 사후 알리바이를 대는 걸 보니 있어 보이려고 용을 쓰는가”라면서 “사후 알리바이 작성하느라 애쓴다. 검은 의도를 알 만한 사람은 다 알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또 윤 전 총장 장모의 구속과 배우자를 둘러싼 의혹 등을 염두에 두고 “탈원전보다 탈처가가 급선무 아닐까”라고 비꼬았다.

최근 윤 전 총장은 문재인정부 탈원전 정책에 연일 비판적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날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을 방문한 윤 전 총장은 원자력공학 전공생들과 간담회 이후 “장기간 검토와 국민적 합의를 거쳐 진행됐어야 하는 에너지 정책이 너무 갑작스럽게 이뤄진 것은 문제”라며 “무리하고 성급한 탈원전 정책은 반드시 재고되고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