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슈퍼 사이클’ 반도체…삼성전자 올해 50조원 돌파할까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반도체 실적에 힘입어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하반기에도 반도체 호황이 계속될 전망이어서 연간 영업이익이 50조원을 넘을 수 있다는 기대감도 나온다.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매출 63조원, 영업이익 12조5000억원을 잠정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8.94%, 53.37% 증가했다. 매출은 2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다. 분기 기준으로 영업이익이 10조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 3분기(12조3500억원) 이후 처음이다. 2분기만 놓고 보면 2018년 2분기(14조8700억원) 이후 3년 만이다.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은 시장 전망치를 크게 상회한 것이다.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는 삼성전자가 2분기 매출 61조4427억원, 영업이익 10조7408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반도체 실적 개선이 실적을 주도한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부문의 영업이익은 1분기보다 2배 이상 늘어나 7조원 안팎을 기록한 것으로 예상된다. 2분기 들어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이 오르면서 영업이익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시스템 반도체, 파운드리 등도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예상된다.
고성능 모바일 D램과 낸드플래시 메모리를 결합한 LPDDR5 uMCP. 삼성전자 제공

정전 사태로 1분기에 수천억원의 손실이 발생했던 오스틴 반도체 공장이 정상화한 것도 실적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오스틴 공장이 2분기부터 정상 가동됐다고 밝힌 바 있다.

디스플레이 사업부도 1분기보다 10% 이상 영업이익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LCD 패널 가격 상승이 지속한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OLED는 1분기보다 실적이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사업부문은 2분기 영업이익이 1분기에 비해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S21이 1분기에 출시되면서 상대적으로 2분기 판매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CE부문은 계절적 요인으로 TV판매는 줄었으나, 에어컨 등 가전 분야는 선전한 것으로 예상된다.

반도체 회복이 본격화하면서 삼성전자의 하반기 실적은 더욱 상승 곡선을 그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메모리 반도체 가격은 하반기에 계속 상승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3분기 D램 가격은 2분기보다 3~8%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낸드 플래시도 5~10%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도체 실적이 꾸준히 개선되면 삼성전자의 올해 전체 영업이익은 50조원을 넘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럴 경우 지난해(35조9939억원)보다 40% 이상 영업이익이 증가하게 된다.

삼성전자 연간 영업이익이 50조원을 돌파한 것은 지난 2017년(53조6450억원)과 2018년(58조8867억원) 등 두 번이었다. 당시에도 반도체 슈퍼사이클이 실적을 주도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