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공약 아냐”…“그럼 뭐가 공약?” 빵터진 박용진

‘100분토론’ 방송화면 캡처. MBC 제공

여권 대선 주자인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TV토론회 중 이재명 경기지사 발언에 웃음을 터뜨렸다.

민주당 예비경선 후보 8명은 6일 오후 방송된 MBC ‘100분토론’에서 정책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박 의원은 이 지사에게 “대학 미진학자 세계여행비 1000만원, 공약하셨죠?”라고 묻자 이 지사는 “공약 아니고요”라고 답했다.

그러자 박 의원은 “그러면 뭐가 공약이세요?”라며 웃었다. 이어 이 지사가 답변을 이어가려 하자 박 의원은 이 지사의 말을 끊고 “미진학자들 같은 경우 1조3000억원 정도 들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100분토론’ 방송화면 캡처. MBC 제공

앞서 이 지사는 지난 5월 4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고졸 취업지원 업무협약’에서 “4년간 대학을 다닌 것과 4년간 세계일주를 다닌 것 중 어떤 게 더 인생과 역량개발에 도움이 될까”라며 “4년 동안 기술을 쌓고 노력한 결과가 4년 동안 대학 다닌 사람의 보상과 별반 다를 게 없거나 나을 수 있다는 믿음만 있다면 우회로를 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학을 안 가는 청년에게 세계여행비 1000만원을 지원하면 어떨까”라고 제안했다.

해당 발언으로 야권의 공세가 이어지자 이 지사는 지난달 6일 페이스북에 “세계일주 체험은 공약 발표나 정책 제안이 아니라 대학 미진학 청년 지원정책을 난상토론하는 자리에서 지원방법의 다양성을 논의하기 위한 아이디어 차원에서 드린 말씀”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박 의원은 이 지사에게 “기본주택 관련해서 시범단계가 있다고 하셨죠?”라고 물었다. 이에 이 지사는 “시범적 사업부지가 있다고 했습니다”라고 정정했다.

박 의원이 “조그맣게 하고 있다고 하셨는데 그게 어디죠?”라고 묻자 이 지사는 “정확한 위치는 모르겠습니다”라고 답했다. 다시 박 의원이 “다음 토론 때 알려주실 수 있으시죠?”라고 하자 이 지사는 “본인이 찾아보시죠. 저도 알아봐야 하니까”라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