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바지’ 발언에 홍준표 “나훈아식 돌파 부적절”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여배우 스캔들’ 관련 부적절한 발언을 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저격했다.

홍 의원은 7일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에 대한 무상연애 스캔들을 돌파하는 방법으로 나훈아 선생식의 기이한 행동으로 사태를 덮으려는 것은 참으로 부적절한 행동”이라며 “나훈아 선생의 경우 뜬소문에 시달린 것에 불과했지만 이재명 후보의 경우는 뚜렷한 피해자가 현존하고 있고 지금도 피해자는 그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홍 의원은 대선 후보인 이 지사가 스캔들 의혹을 완벽히 해소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강조했다. 그는 “2007년 한나라당 경선 과정에서는 기사망한 최태민도 등장해 검증을 벌린 일도 있는데 대통령의 도덕성을 검증하는 자리를 그런 식으로 피해가는 것은 올바른 도리가 아니다”며 “사실 여부를 국민에게 한 점 의혹 없이 밝히지 않으면 본선에서는 더 가혹한 검증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가족에 대한 쌍욕도 사과한 마당에 예선에서 사실 여부를 명명백백하게 밝히시고 의혹을 털고 검증을 통과해서 본선으로 가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 지사는 지난 5일 한 종편방송의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경선 TV토론회에서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 “제가 바지를 한 번 더 내릴까요?”라고 말했다. 과거 루머에 휩싸였던 가수 나훈아씨가 기자회견을 열어 했던 말을 인용한 발언이었다. 그러나 이 발언은 대선 후보로서 부적절했다는 지적과 함께 논란이 되고 있다.

배우 김부선. 뉴시스

여배우 스캔들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씨는 이 지사의 발언과 관련 전날 SNS에 “재명아 빤스(속옷)도 협찬받은 거니. 얼른 경찰 조사 받자”라는 글을 올려 비판을 이어갔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이재명 ‘바지’ 발언에 김부선 “빤스도 협찬이냐”
“이재명 ‘바지 발언’에 난폭성 나와… 대선주자로 위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