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영 “유승민·하태경, 여가부 폐지? 참 보기 흉하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 뉴시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최근 야권 대선 주자로 출마한 유승민 전 의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의 여성가족부 폐지 주장을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장 의원은 7일 페이스북에서 “유승민 의원님, 하태경 의원님, 아무래도 대통령 되시긴 어려울 것 같다. 저출산 해법을 내놓아도 모자랄 판에 여가부 폐지 같은 헛다리만 짚고 계시니 말이다”라고 저격했다.

그는 “지금은 여가부 폐지를 공약할 때가 아니라 여가부가 책임 있게 일할 수 있도록 실질적 권한과 환경을 정비할 때다. 여가부가 하던 일을 조각조각 찢어서 부처에 맡긴다고 여가부는 못 이룬 성 평등이 알아서 잘 실현되나”라며 “성인지예산 시행 10년이 되어도 제도에 대한 제 부처의 관심과 인식이 부족해 엉뚱한 대상 사업을 선정하는 문제가 반복되는 것이 지금의 현실이다. 이런 현실을 알고도 그런 말씀을 하시는 거라면 참으로 뻔뻔하시고, 모르고 계신 거라면 공부 좀 더 하시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이어 “아무리 이준석 대표가 청년층 젠더갈등을 이용해 재미를 보았다고 해도 중진들까지 이렇게 편승하는 모습, 참 보기 흉하다”며 “문제가 있으니 다짜고짜 부처를 없애자는 무책임한 리더는 박근혜 대통령 하나로 족하다. 우리 사회에 존재하는 여성에 대한 성차별을 정말로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가 조금이라도 있다면 여가부 말고 여가부 폐지 공약부터 폐지하시고 좀 더 책임감 있는 대안을 말씀하시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장혜영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유 전 의원은 전날 “제가 대통령이 되면 여성가족부를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지난 19대 대선 때도 여가부 폐지를 공약으로 내놓았다.

유 전 의원은 “여성가족부가 과연 따로 필요할까? 인구의 절반이 여성이고, 정부의 모든 부처가 여성 이슈와 관계가 있다”며 “여가부라는 별도의 부처를 만들고 장관, 차관, 국장들을 둘 이유가 없다. 여가부 장관은 정치인이나 대선 캠프 인사에게 전리품으로 주는 자리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역시 “여성가족부는 사실 거의 무임소 장관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빈약한 부서를 가지고 그냥 캠페인 정도 하는 역할로 전락해버렸는데 그렇게 해서는 여성에 대한 차별이나 불평등 문제가 있다고 해도 잘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국힘 대권 주자들 일제히 ‘여가부 폐지’ 띄우기
쏟아지는 여가부 폐지 공약…女단체 “책임 전가 꼼수”
정치권 젠더 갈등으로 번지는 ‘여가부 폐지 공약’
이낙연 “여가부 폐지 반대…성별 혐오 편승한 포퓰리즘 아닌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