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젠더 갈등으로 번지는 ‘여가부 폐지 공약’

조수진 “또 다른 분열의 정치” 비판
하태경 “여성주의자들이 갈등 조장”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이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근절 대응체계 강화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공동사진취재단

국민의힘에서 나온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화 문제가 정치권 젠더 갈등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대권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 하태경 의원이 여가부 폐지를 내년 대선 공약으로 내건 데 대해 당장 국민의힘 여성 의원들이 반발하고 나섰고, 여권도 비판에 가세했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은 7일 라디오에서 “여가부가 인심을 잃었어도, 딱 칼로 자르듯이 (존폐를) 얘기할 문제는 아니다”며 “기능의 공백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구상이 따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수진 최고위원은 “양성평등을 촉진하기 위한 부처나 제도는 더 이상 필요 없다는 식으로 젠더 갈등을 부추긴다거나, 그것을 통해서 한쪽의 표를 취하겠다고 해서는 또 다른 분열의 정치를 하자는 것”이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조 최고위원은 “문재인식 분열의 정치를 비판하면서 새로운 형태의 분열을 꾀하는 것, 분열을 획책해 이익을 취하려는 작태, 이것은 더 비판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7일 대구삼성창조캠퍼스에서 청년 창업자들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런 당내 반발에 이준석 대표는 “여성정책 포기를 의미하는 게 아니라 지금까지 했던 방법론이 잘못된 것은 아닌지 살펴보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10년간 젠더 갈등이 비약적으로 상승했다는 건 지금 같은 형태로 (여가부가) 계속 존재해야 하는지 의문을 제기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6일 “우리 당 대선 후보가 되실 분은 여가부 폐지 공약은 제대로 냈으면 좋겠다”고 공개 발언했다.

여가부 폐지 공약을 제시한 하 의원은 이날도 방송에 출연해 “이미 졸업했어야 할 여가부가 졸업을 안 하고 불필요한 일을 하고 있다”며 “약간 탈레반적인 여성주의자들이 (여가부에) 많이 들어와서 오히려 젠더 갈등을 조장한다”고 주장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경기도 성남의 한 여행사 사무실에서 관광업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여권 대선 후보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여가부 폐지 주장에 반대한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여가부의 역할 조정은 필요하다”면서도 “부처 폐지를 주장하는 것은 옳지 않으며, 혹시라도 특정 성별 혐오에 편승한 포퓰리즘적 발상은 아닌지 걱정된다”고 했다. 정의당 여영국 대표는 “(국민의힘이 아닌) ‘젠더 갈등의 힘’으로 차라리 당명을 변경하라”고 꼬집었다.

정치권의 여가부 폐지 공방에 대해 김경선 여가부 차관은 “여가부는 갈등 해소와 사회구성원 간의 통합·조정, 취약 계층 지원, 각종 성범죄로부터의 피해자 보호 등을 위해서 더 열심히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폐지론에 반박하던 도중 울컥한 듯 목소리가 떨리기도 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이낙연 “여가부 폐지 반대…성별 혐오 편승한 포퓰리즘 아닌지”
국힘 대권 주자들 일제히 ‘여가부 폐지’ 띄우기
쏟아지는 여가부 폐지 공약…女단체 “책임 전가 꼼수”
장혜영 “유승민·하태경, 여가부 폐지? 참 보기 흉하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